’50억 클럽’ 곽상도 구속, 그 다음은 박영수

’50억 클럽’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의 다음 칼끝을 어디로 향할까. 박영수 전 ‘최순실 국정농단사건’ 특별검사라는 전망이 많다.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와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에 담긴 ’50억 클럽'(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특별검사, 곽상도 전 의원, 김수남 전 검찰총장, 최재경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