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성장주의’는 어떻게 탄생했나?

한국의 기후위기에 대한 태도는 안이하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 2016년 영국 기후변화 전문 언론 <클라이밋홈(Climate Home)>은 한국을 “세계 4대 기후악당”으로 지목한 바 있다. 웹진 <셰어러블(Shareable)> 대표 고렌플로 역시 “모든 비용을 치러서라도 성장을 하려는 한국의 의지”(South Korea’s growth-at-a…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