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폐교에서 모두가 설레는 마을학교로 탈바꿈

경남 하동에 학생과 지역민의 마을교육공동체의 중심 역할을 할 ‘별천지배움터 하동행복마을학교’ 문을 열었다. 하동교육지원청(교육장 백운현)은 28일 “상상한대로 꿈꾸는대로 미래를 열어간다”는 구호로 학교 개관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행복마을학교는 고전면 소재 옛 고전초 고남분교장에 들어섰다. 이곳 행…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