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단 불꽃’이 잠입한 그 곳… 피해자는 ‘출석 체크’ 포인트를 적립했다

* 사이트 R은 가칭입니다. 사이트 이름이 노출될 경우 2차 피해 우려가 있어 밝히지 않았습니다. 지난 6월, 사이트 R에서 구글 드라이브(클라우드 서비스) 링크를 통해 본인의 피해영상이 유포되고 있다며 도움을 요청하는 메일을 받았다. 피해자 K씨는 이미 경찰 신고와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산하의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