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포발전 30대 노동자 사망… 노동계, ‘발전소 폐쇄 대책’ 요구

화력발전소 폐쇄를 앞둔 한국남동발전 삼천포발전본부에서 일해 온 30대 노동자가 사망하자 노동계가 ‘고용 전환 대책’을 촉구하기로 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 경남본부, 고성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전 8시 55분경 경남 고성군 하이면 소재 남동발전 삼천포발전본부 비품창고에…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