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진짜 ‘갈매기’는 서해에 많지 않습니다

바닷가에 가면 쉽게 만날 수 있는 새가 바로 갈매기이다. 갈매기는 바닷가에서는 없어서는 안되는 종이다. 항구에 버려지는 물고기나 찌꺼기 등을 먹어치우기 때문에 ‘항구의 청소부’라고 불린다.탐조(새를 관찰하는 행위)를 즐겨하지만 필자는 동해안을 자주 가지 못한다. 때문에 갈매기를 자주 보지 못한다. 이해하기 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