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 없이도 살 사람이었는데… 빨치산으로 몰려 죽은 화전민들

1974년 어느 날. 경북 영덕군 영해면 대동리 이장 박종태(1934년생)가 영해지서 문을 열었다. “지서장님, 안녕하신교.” “박 구장(이장), 오셨구만이라.” 박종태는 다른 순경과도 인사를 나누고 이종만(가명) 차석 책상 의자에 앉았다. “박 구장요. 매년 해봤으니께네 잘 아시지라?” “그라믄요.” “그람 부탁허요.”박종태가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