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전성시대, ‘밉상주차’에 주민들 불편 호소

코로나19로 비대면이 일상화됐다. 이런 가운데 배달시장 역시 크게 활성화됐다. 이로 인해 거리 곳곳에 배달용 오토바이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게 됐다. 간편하고 감염병 시국에 안전하게 배달음식을 이용 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지만 소음과 위험한 도로 주행 등 불편을 호소하기도 한다.사진은 경기 용인시 기흥구 신갈…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