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문 없는 덤프트럭의 위험한 질주

석산에서 파낸 바위 덩어리를 실은 덤프트럭이 뒷문 없이 도로를 질주하는 사례가 빈번해 단속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지난 9일 함양~남원 구간 60번 지방도인 ‘천왕봉로’에서는 뒷문 없는 덤프트럭이 바위 덩어리를 싣고 주행했다. 이 도로에서는 지난 3월에도 비슷한 트럭이 목격되기도 했다. 이날 바위 덩어리를…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