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게 강제추행치상 혐의 인정한 오거돈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항소심에서 강제추행 치상 혐의를 뒤늦게 인정했다. 그는 2심 판결을 앞두고 열린 공판기일에서 “거듭 사죄한다”라며 읍소했다. 그러나 피해자 측은 “감형을 위한 주장일 뿐 진심 어린 사과가 아니다”라고 오 전 시장의 행동을 일축했다.항소심에서 주장 철회서 낸 오 전 시…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