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거리두기 개편… 사적 모임 12인까지 가능

대전시는 내달 1일부터 사적 모임을 최대 12명까지 허용하고 일부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시간 제한을 전면 해제하는 등 일상 회복을 위한 거리두기 1차 개편을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대전시는 기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접종 완료자 중심의 방역 체계로 전환하고, 일상 회복을 위한 중대본의 거리두기 1차 개편을 다음…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