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 “희망의 빛을 내려주고 떠나는 2021년 …”

2021년은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19의 고통 속에서 보낸 한해였다. 신축년 한 해를 이틀 남겨 둔 12월 29일 해질 무렵, 경남 거창 감악산의 풍력단지 상공에서 ‘희망의 빛 내림 현상’이 일어나고 있었다. 2022년 임인년 새해에도 또다시 희망을 기대해본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