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증거, 정반대 해석… 항소심은 왜 윤석열 장모 ‘무죄’ 선고했나

“병원 설립과 운영을 주도했다고 추단할 수 없다.”정반대의 결론이었다. 서울고법 형사 5부(부장 윤강열·박재영·김상철)는 2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장모 최은순씨의 불법요양병원 운영 및 요양급여 편취 등의 혐의에 무죄를 선고하면서, 1심에서 판단했던 모든 유죄 이유를 하나하나 무너뜨렸다. 앞서 1심 재판…

기사 더보기